혼자 강가에 앉아

봄봄봄 0 76

나는 굽이진 물길따라

그대에 대한

그 무엇도

흘려보내지 못하고 있습니다.

 

654784486_GKzBTleb_cfb4b9906cba821e39a598e22f61da345a8b7906.jpg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