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 강가에 앉아

봄봄봄 0 32

나는 굽이진 물길따라

그대에 대한

그 무엇도

흘려보내지 못하고 있습니다.

 

654784486_GKzBTleb_cfb4b9906cba821e39a598e22f61da345a8b7906.jpg

0 Comments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51(1) 명
  • 오늘 방문자 474 명
  • 어제 방문자 537 명
  • 최대 방문자 642 명
  • 전체 방문자 188,672 명
  • 전체 게시물 2,183,836 개
DNS server, DNS service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