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 그날 새벽에

봄봄봄 0 78

잠시 발길 멈칫한다.

나이트를 밝히며 뒤쪽에서 달려오는

고맙고도 반가운 택시

손들어 세워 육신 싣곤

 

2950633118_h5mLwc0q_03b304a5374233d65c4cad8dc168d3b667fd9e67.jpg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