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렴해서 외면받은 엄청난 국내 발명품

저렴해서 외면받은 엄청난 국내 발명품

hojuwa 0 310 0


52748015757364190.png


웰론 wellon


패딩의 충전 소재. 
2004년 국내 기업인 세은텍스에서 개발했으며,
보온성이 뛰어나고 가격이 저렴하다.




거위나 오리털과 동일한 보온성을 갖지만 
동물을 학대 하지 않는 착한 소재. 
다운 특유의 깃털 빠짐 현상도 없다.

52748015757364191.png


52748015757364192.jpg


52748015757364193.png


우리가 입는 대부분의 패딩은 
거위와 오리가 살아있을 때 뽑은 깃털로 제작


점퍼 한 개당 
평균 20마리의 오리, 거위가 희생된다.
(롱패딩은 더 많이 필요함)

도살 직전까지 주기적으로 털을 뽑아낸다.


52748015757364194.png


52748015757364195.png


52748015757364197.png


보시다시피 웰론 패딩은 
덕다운, 구스다운에 비해 
가격이 매우 저렴하다.

기능성, 경제적인면 모두 우수한 신소재.






그러나 한국인이 개발한 이 소재는 
정작 한국에서 외면받고 있다.


이유는 바로 








28610615757365200.png

싼게 비지떡이라는 
한국 특유의 소비성향 때문



한국에서는
너무 저렴해서 오히려 외면받고 

서양에서는
동물을 학대하지 않는 
윤리적이고 경제적인 소재로
널리 사랑받고 있다.


28610615757365201.jpg


착하고 우수한 
한국 토종 발명품임에도 
 
국내 수요 보다는 
해외 수출이 더 많은 웰론.


이제 패딩을 구입할때 
한 번 쯤 고려해 볼 부분이 아닐까.


28610615757365202.png

0 Comments
제목

Category
State
  • 오늘 방문자 1,182 명
  • 어제 방문자 1,246 명
  • 최대 방문자 2,072 명
  • 전체 방문자 887,750 명
  • 전체 게시물 2,756,475 개
DNS server, DNS service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